티스토리 뷰

생애 두번 다시는 없을 연휴, 2017년 9월 30일 ~ 10월 7일 일정으로 누나 가족 넷과 우리 가족 셋은 미국 여행을 위해 1년도 넘게 전부터 준비했다.


1. 항공권 준비는 1년 전부터...


항공권은 1년 전부터 예매가 가능해서 2016년 9월 30일부터 항공권을 계속 살피고 있었다. 대한항공 홈페이지를 계속 모니터링 하다 프로모션이 떴을 때 잽싸게 티켓을 예매했다. 그것이 2017년 연초였던 것 같다.


결과적으로 우리는 총 1200만 원에 티켓을 구매했다. 부산에서 인천으로 가는 내항기까지 포함 된 가격이니 1인당 내항기를 제외하면 1인 대략 160만 원 정도로 괜찮은 가격이었던 것 같다. 연휴가 다가 왔을 때는 3~400만 원까지 가격이 올랐었으니까...


우리의 목적지는 댈러스였는데, 직항으로 가는 국적기는 대한항공 뿐이었다. 5세 어린 아이들이 둘이나 있어서 혹시나 어려움에 처하면 수월하도록 대한항공을 택한 것이었다. 만약 다음에 다시 간다면 인천으로 가지 않고 일본을 경유해서 가는 방법을 택할 것이다. 대한항공만 포기한다면 그쪽이 가격도 시간도 좀 더 절약할 수 있다.


2. ESTA 신청


우리와 같이 평범한 여행은 ESTA비자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빠르면 몇 시간 내에도 승인이 떨어진다. 인터넷에 보니 거절 당할 수 있다면서 겁주면서 대행하는 업체들도 많던데 인터넷에 사용기 보고 하나씩 따라하면 어렵지 않으니 쓸데없이 돈 쓰지 말자.


3. 포켓파이 준비


두 가족에 스마트 폰이 5대에, 태블리 2대라 로밍 보다는 포켓파이를 대여 했다. 혹시 몰라 각기 다른 업체로 신청했는데... 역시 와이드 모바일이 좋았다.


4.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