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16년 도쿄 디즈니랜드를 처음으로 방문했을 당시에는 사전 정보 없이 방문한 터라 긴 줄을 보고 타는 것은 포기했고 패스트패스도 몰라 기구는 두어 개만 타고 왔다.


2017년 디즈니랜드의 본고장 미국으로 향했고, 세계 최대의 디즈니리조트인 디즈니월드를 방문했다. 워낙에 크고 두 번 다시 가기 어려운 곳이라 사전에 상당한 시간을 투자해 공부했고 덕분에 매우 만족스럽게 디즈니월드 투어를 끝낼 수 있었다.


2018년 디즈니월드를 경험하고 나서 다시 찾은 도쿄 디즈니랜드는 모든 것이 상대적으로 초라할 수밖에 없었다. 디즈니를 이용하는 노하우가 생겨 우리는 하루에 기구를 10여 개나 이용했지만, 하나같이 체험 시간이 너무 짧고 시시하게 느껴졌다.


그래서 나는 기구 타는 것에 크게 연연하지 말고 오후권을 추천하고 싶다. 물론, 비용이나 시간을 절약할 필요가 없고 체력도 넘친다면 당연히 1데이로 가서 개장부터 폐장까지 즐기면 된다.




도쿄 디즈니랜드 티켓(패스포트) 종류


- 1데이: 종일권 (4데이 패스까지 있다.) / 7400엔

- 애프터6: 6시 이후 입장권 / 4200엔 / 평일에만 이용 가능

- 스타라이트: 3시 이후 입장권 / 5400엔 / 토, 일, 공휴일만 이용 가능

- 회원권




어린 아이와 함께라면 오후권을 추천 한다.


1. 6살 아이에게는 5분도 체 안 되는 놀이기구를 위해 한 시간씩 줄을 서며 타는 것보다 캐릭터들이 춤 주고 노래하는 공연을 보는 것과 퍼레이드가 훨씬 재밌고 기억에도 남을 것이다.


2. 점심을 먹고 들어갈 수 있다.

디즈니랜드 안에는 특별히 맛있거나 저렴한 집이 없다. 디즈니레스토랑에서 캐릭터를 만날 것이 아니라면 밖에서 먹는 것이 더 나은 것 같다.


3. 엄마, 아빠, 자녀라면 기본적으로 10만 원 이상을 아낄 수 있다. 입장료에서 절약되는 것뿐만 아니라 외부와 식사 비용에서 오는 차이를 고려하면 제법 큰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


4. 도쿄 디즈니랜드 패스트패스는 2시간 단위로 사용할 수 있다. 3시, 5시, 7시 이렇게 사용하면 딱 맞다. 밤이 되면 사람들이 많이 빠지니 패스트패스 없이도 좀 탈 수 있을 것이다.


5. 패스트패스를 사용하고 다음 패스트패스까지 2시간을 사진 촬영, 공연 관람, 퍼레이드, 불꽃놀이에 사용하면 된다.


6. 기구 타는 것에 큰 관심이 없다면 애프터6도 좋은 선택이다. 해가 지면 좋은 사진을 건지기 어렵기 때문에 일찍 가서 입장 전에 찍을 수 있는 사진을 찍고 들어가면서 해가 지기 전에 최대한 사진을 찍으면서 즐기면 된다.


7. 오후에 입장하면 인기 기구는 사용하기 어렵다는 단점도 있다. 오전에 들어온 사람이 오후에 탈 기구를 먼저 예약하기 때문에 패스트 패스로 탈 수 있는 기구가 제한적일 수 있다.


▲ 오래 기다릴 수록 타고나면 허무함이 커진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