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그리움을 이기려고, 떠난 사람을 지우려고 굳이 아파할 필요는 없습니다.

떠난 사람이 상처를 준다고 원망할 필요도 없습니다.

그리울 때는 그저 그리워하면 됩니다.

그리움에 끝이 없다는 것을 깨달은 사람은 그저 그리움을 그렇게 받아들입니다.


그리울 때는 흔적을 뒤져봅니다. 남아있는 추억이 없다면 그저 나 자신만 바라봅니다. 

거울 속 내 모습은 그리움만큼의 아름다움을 가득 담고 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