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04.09.26


풋풋한 스무 살의 사랑은 나의 감성으로 너의 이성으로 수도 없이 고비고비를 넘으며 삼천 날을 보내왔다.


우리의 삼천 날을 보고 삼백 날을 넘기지 못한 사람들은 대단하다고들 하겠지?


그 사람들 알까?


우리에게도 당신이 넘지 못한 큰 고비는 있었다는 걸…….

TAG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