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에 처음 오를 때는 가파르지 않으니 편하고 쉽다.

하지만 올라갈수록 숨이 차오르고 체력이 떨어지면서 쉬어가고 싶고 내려가고 싶은 욕망이 생긴다.

올라갈 때는 즐거운 마음에 웃고 떠들어 대지만
한참 올라가다 보면 서로가 묵묵히 말이 없어진다.

Posted by 솔파파 대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