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가 만든 일정표


1년 전이라 기억이 잘 안 나지만 우리가 갔던 10월 초는 비수기라고 한다. 그래도 사람이 꽤 많았지만, 도쿄 디즈니만큼 기다리다 힘들거나 하지는 않았다.


우리는 당시 만 5살 딸이 공주를 너무 좋아해서 놀이기구보다는 공주와 캐릭터 만나는 것에 더 치중했다.



 순서

시간 

위치 

종류 

 이름

1

9시 입장

main street usa

어트렉션

 월트 디즈니 월드 레일로드 20분

 매직킹덤 입구에서 레일로드 타고 fantasy land로 이동

2

11am FP+ 

(11~12시)

fantasyland

캐릭터 만남

 Meet Rapunzel and Tiana at Princess Fairytale Hall

3

상시

fantasyland

캐릭터 만남

 Meet Ariel at her grotto - 인어공주 만남 - FP+가능

4

상시

fantasyland

캐릭터 만남

 Meet Tinker Bell at Town Square Theater - FP+가능

 5

상시

fantasyland

캐릭터 만남

 Meet Cinderella and Elena at Princess Fairytale Hall - FP+가능

6

미정

fantasyland

캐릭터 만남

 Meet Tigger and Friends near the Many Adventures of Winnie the pooh
 - FP+가능

 7

미정

fantasyland

캐릭터 만남

 Meet Peter Pan in Fantasyland

 8

미정

fantasyland

캐릭터 만남

 Meet Alice in Wonderland at the Mad Tea Party

 9

12:30pmFP+

(12:30~1:30)

fantasyland

어트렉션

 Peter Pan's Flight 피터팬 플라이트

 10

 

fantasyland

어트렉션

 매드 티 파티(Mad tea party):이상한 나라 엘리스 테마 스핀형 놀이기구

 11

 

fantasyland

어트렉션

 세븐 드워프 마인 트레인(seven dwarfs mine train)

 12

 

fantasyland

어트렉션

 덤보 더 플라잉 엘러펀트(dumbo the flying elephant)

 13

 

fantasyland

어트렉션

 Under the Sea ~ Journey of The Little Mermaid (대기 15-40분)

 14

 

fantasyland

공연

 벨과 함께 하는 마법 이야기 (대기시간:15-45분) 미녀와 야수 연극출연

 15

 

fantasyland

공연

 미키 필하매직(mickey's philharmagic)-fantasyland

 16

 

fantasyland

볼거리

 라푼젤 성

 17


fantasyland

볼거리

 신데렐라 성 둘러보기

 18

2pm FP+

 

공연

 페스티벌 오브 판타지 퍼레이드(Disney  festival of fantasy parade)
 -12분, 오후 2시/FP+사용시 자리 예약

 19

3:20pm

main street usa

식사

 the clystal palace

 20

5:20pm FP+

(4:40~5:40)

Frontierland

어트렉션

 Big Thunder Mountain Railroad

 21

 

adventureland

어트렉션

 매직 카페트 알라딘 (the magic carpets of aladdin)

 22

 

adventureland

해볼것

 스위스 페밀리 트리하우스(swiss family treehouse) - 나무위 집에 올라가보기

 23

 

liberty square

어트렉션

 리버티 스퀘어 리버보트 (liberty square riverboat)-liberty square

 24

 

tomorrowland

어트렉션

 투머로우랜드 스피드웨이 : 미니어처 자동차를 직접 운전 (대기 15-40분)

25 

 

tomorrowland

어트렉션

 스페이스 마운틴 (space mountain)

26 


main street usa

공연

 Once Upon A Time

 27

8pm FP+

 

공연

 Happy HalloWishes Fireworks - Mickey's Not-So-Scary Halloween Party





간단 후기


1. 우리는 3일 내내 다이닝을 예약했었다. 맛있는 음식과 캐릭터도 만날 수 있기에 기대가 컸다. 첫 번째 다이닝 이후 우리는 남은 이틀 다이닝을 취소했다. 캐릭터와 만나는 것까지는 좋았다. 음식에 대한 만족도는 낮지만 참을 만했다. 하지만, 가격에 비하면 만족할 수 없었다. 가성비가 떨어진다고 여겨 우리는 다이닝은 하루로 만족했다. 우리 구성원 7명이서 $350 정도 였으니 거의 40만 원에 달한다.


2. 위 표에서 빨간색으로 표시한 것은 우리가 패스트 패스로 이용했던 것들이다. 모두 완벽히 만족했다.


3. 위 표에 있는 일정 중 대부분을 소화했던 것 같다. 매직 킹덤은 다이닝만 빼고 모든 것이 만족스러웠다.





▲ 우리는 매킥 킹덤에서만도 상당 수의 공주들을 만났다. 우리 딸에게는 최고의 하루가 아니었을까?


▼ 다이닝에서 캐릭터와 만나는 것은 좋았다. 식사는 뷔페 종류도 적고 뛰어나진 않았지만, 먹을 만 했다. 다만, 퀄리티에 비해 너무 비싸다.






▲ 불꽃놀이 시간이 가까워 지면 기다리다 잠깐씩 잠드는 사람이 많다. 대부분 개장할 때 들어오니 다들 몸 상태가 비슷할 것이다. ㅋ

Posted by 솔파파 대류

올랜도 디즈니 월드는 4개의 테마파크와 2개의 워터파크, 1개의 쇼핑타운이 있다. 그 밖에 게임센터나 골프장, 야영장 등이 있는데, 일반적인 관광객이 가지는 않고 정보도 없으니 그런 곳은 패스~


Theme parks

매직 킹덤 Magic Kingdom, 1971

엡콧 Epcot, 1982: 

헐리우드 스튜디오 Hollywood Studios, 1989

애니멀 킹덤 Animal Kingdom, 1998


Water parks

타이푼 라군 Typhoon Lagoon, 1989

블리자드 비치 Blizzard Beach, 1995


Shopping Village

디즈니 스프링스 Disney Springs, 1975


우리는 올랜도에 3일을 머물렀다. 시간 여유가 더 있다면 엡콧과 워터파크, 유니버셜 스튜디오까지 갔겠지만 제한된 시간에 가장 대표적인 곳을 가기 위해 노력했다.


1일 차 - 매직킹덤 

밤 11시가 넘어 디즈니 숙소에 도착했다. 곧바로 자고 일어나 매직킹덤으로 향했다. 매직킹덤은 파크 중 가장 먼저 지어진 만큼 대표성이 있는 파크니 무조건 간다. 불꽃놀이와 퍼레이드, 미키 등 매직킹덤은 빼놓을 수 없는 곳이다. 9시 개장 때부터 저녁 8시 불꽃놀이까지 꽉 채우고 나왔다. 


2일 차 - 헐리우드 스튜디오 + 디즈니 스프링스

the twilight zone tower of terror, toy story mania가 재밌었던 기억이 있다. 5시 정도 되니 더는 볼 것이 없었다. 그래서 일정에 없던 디즈니 스프링스로 향했다. 


디즈니 스프링스는 예전에는 디즈니 다운타운이라고 했는데 이름이 바뀐 것이다. 여기는 대형 쇼핑몰이고 호수와 버스킹이 있고, 식당이 많아 쇼핑 겸 저녁 식사 하러 많이들 온다.


3일 차 - 애니멀 킹덤

실질적 면적은 더 클지 모르지만, 우리가 관람하는 코스는 가장 짧아 저녁에 공항으로 가야 하는 우리는 마지막 코스로 애니멀 킹덤을 선택했다. 결과는 참 잘한 것 같다. 딱 반나절 둘러보면 웬만큼 볼 수 있는 곳이다.




이제부터 중요하다. 만약 누군가 코스를 추천해 달라거나 내가 다시 간다면 위와 같은 경로로 가지 않을 것이다.


1. 매직킹덤은 하루를 잡으면 된다.


2. 헐리우드 스튜디오와 애니멀 킹덤을 묶어서 하루를 잡아도 된다. 또는 엡콧을 묶어도 된다.


3. 그리고 3일 차에는 워터파크를 가고 디즈니 스프링스를 가면 좋겠다.


- 각 파크마다 파크의 특색에 맞는 기념품들을 팔고 있다. 그런데, 디즈니 스프링스에 어마어마한 디즈니 샵이 있고 그 안에 각 파크에서 파는 거의 대부분이 다 있다. 그러니 각 파크에서 기념품 샵을 들락거리는 시간을 줄이면 훨씬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 헐리우스 스튜이오와 애니멀 킹덤은 절대 종일 볼만한 곳은 아니다. 엡콧은 안 가봤지만, 세 파크 중 두 개를 묶어서 가보면 되겠다.


- 처음 올랜도 여행을 준비할 때 마이애미 비치를 가고 싶었는데 무산되어 유니버셜 쪽에 새로 생겼다는 '볼케이노 베이'나 디즈니 '타이푼 라군'으로 가고 싶었다. 하지만 역시나 시간적 제약으로 가지 못했다. 시간이 부족하다면 파크 두 개를 하루에 묶고 하루는 워터파크에 가보기를 추천한다. 언제 미국 여자들의 비키니를 보겠는가....

Posted by 솔파파 대류